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재미나는 우리말 > 학생작문

본문 바로가기

학생작문 | 재미나는 우리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상백| 작성일 :20-11-24 09:22| 조회 :681| 댓글 :0

본문

학교이름: 연길시건공소학교 학교반급: 4학년 3반
학생이름: 김시은 학생전화:
지도교원: 리춘연 교원전화:

    재미나는 우리말 

              

 

    어느 날 점심 무렵이였다. 할머니가 나한테 맛나는 밥상을 차려주었다. 상 한가운데는 곱돌장사귀가 있었는데 감자장이 흰 김을 내뿜으며 보글보글 끓고 있었다. 저도 몰래 꼴깍 군침이 넘어갔다. 그 때 할머니가 숟가락으로 감자장을 폭 떠서 후후 불더니 입에 넣으면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이였다. 

 

30c03b8e1ca2e6c78bea5f8f0da196a1_1606180

 

    “어~ 시원하다!”

    그 말에 나는 귀를 의심했다. 분명 흰 김을 내뿜으며 보글보글 끓고 있는데 시원하다고 하다니? 나는 할머니에게 물었다.

    “할머니, 참 우습네요. 감자장을 랭장고에 넣어둔 것도 아닌데 어떻게 시원해요? 그것도 부글부글 끓고 있는데...”

    그러자 할머니는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이였다. 

    “이게 그래 시원하잖고 뭐가 시원하니?”

 

30c03b8e1ca2e6c78bea5f8f0da196a1_1606180

 

    나는 살짝 곱돌장사귀를 만져보고는 톡 내쏘았다.

    “이렇게 따가운데 시원하다구요?”

    “야~참, 이게 그래 시원하잖니?”

    할머니는 나를 골려주기라도 하듯 또 감자장 한술을 입에 떠넣으며 “시원하다”고 했다. 

    나는 혹시나 하는 생각에 감자장을 조금 떠서 입에 넣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너무 따가워 하마터면 혀바닥을 델번 했다. 

    “앗! 뜨거워.”

 

30c03b8e1ca2e6c78bea5f8f0da196a1_1606180

 

    나는 죽는다고 아우성을 질러댔다. 그러자 할머니가 재미있다고 호호 웃으시더니 이렇게 설명해주시는 것이였다.  

    “시은아, 사실 ‘시원하다’라는 단어에는 ‘선선하다’라는 뜻도 있지만 ‘마음이 후련하도록 거뿐하거나 흐뭇하다’라는 뜻도 들어있단다.”

    “오~”

    그제야 나는 할머니의 말을 리해할 수가 있었다. 그러고 보니 우리말에 참 재미나는 것들이 많았다. ‘박수’를 거꾸로 쓰면 ‘수박’이 되고 ‘모자’를 거꾸로 쓰면 ‘자모’가 되였다. ‘중시’를 거꾸로 쓰면 ‘시중’이 되고 ‘지금’을 거꾸로 ‘금지’가 되기도 했다. 

 

30c03b8e1ca2e6c78bea5f8f0da196a1_1606180

 

    우리 몸의 배, 먹는 배, 타는 배와 같이 소리가 같은 말이였다. 할머니가 나더러 이것으로 뜻이 다르게 짧은글을 지어보라고 했다. 나는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 그 때 할머니가 웃으면서 읊조리는 것이였다. 

    “나는 배에 앉아 배를 먹다가 배가 아파났습니다.”

    “와!”

    나는 손바닥이 아플 정도로 할머니에게 손벽을 쳐주었다. 

 

30c03b8e1ca2e6c78bea5f8f0da196a1_1606180

 

    “시은아, 우리말이 참 재미있지?”

    “네.”

    “그럼 이런 재미나는 말을 어떻게 해야 하니?”

    “더 아끼고 사랑해야 합니다.”

    “그래, 우리 시은이 정말 똑똑하구나.”

    나와 할머니는 서로 마주보고 웃으면서 즐겁게 감자장을 먹었다. 여느 때보다 그 감자장은 더 맛있었다. 

     

                                                지도교원: 리춘연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생작문 목록

Total 1,942건 1 페이지
학생작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2 학생작문 설날아침에 핀 웃음꽃 새글인기글 리상백 01-21 155
1941 학생작문 엄마, 미안해요 인기글 리상백 01-20 210
1940 학생작문 ‘건망증’ 할머니 인기글 리상백 01-19 226
1939 학생작문 꽃꽂이체험 인기글 리상백 01-18 348
1938 학생작문 행복한 우리 가족 인기글 리상백 01-18 351
1937 우수작품감상 종이학과 소원 인기글 리상백 01-15 248
1936 학생작문 거짓말을 했던 날 인기글 리상백 01-15 414
1935 우수작품감상 행 복 인기글 리상백 01-13 282
1934 학생작문 빼앗긴 사랑 인기글 리상백 01-13 274
1933 우수작품감상 사랑의 참된 의미 인기글 리상백 01-12 291
1932 학생작문 지예를 추천합니다 인기글 리상백 01-12 211
1931 학생작문 ‘건망증’ 엄마 인기글 리상백 01-11 519
1930 학생작문 선생님의 모자를 벗겼어요 인기글 리상백 01-11 348
1929 학생작문 바나나떡 인기글 리상백 01-08 418
1928 학생작문 할머니는 나의 ‘친구’ 인기글 리상백 01-08 35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