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8)박문호편 > 전국우승50주년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상해상항 30 21 5 4 68
2 광주항대 30 20 3 7 63
3 산동로능 30 17 7 6 58
4 북경국안 30 15 8 7 53
5 강소소녕 30 13 9 8 48
6 하북화하 30 10 9 11 39
7 상해신화 30 10 8 12 38
8 북경인화 30 9 10 11 37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8)박문호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룡| 작성일 :18-12-10 08:50| 조회 :2,677| 댓글 :0

본문

갑A 첫 원정승을 일구어낸 공신―― 원 길림성축구팀의 주력공격수 박문호 

 

e65ad68c6da9b9e4472220ced689eb1a_1544402
박문호. 

 

청소년축구양성에 모든 걸 바치고 있는 박문호.

 

“소학교 4학년 때까지 정규적인 축구지도를 받아보지 못했지요.” 

 

보기에도 시원시원하게 생긴 박문호가 언제부터 축구를 시작했는가 하는 물음에 대답하는 말이다. 

 

1968년 1월 24일에 룡정시 안민가에서 태여난 박문호는 당시 민족학교였던 안민소학교를 다녔다. 그 때 체육시간이면 한족반에서는 롱구를 하고 조선족반에서는 편을 갈라 축구를 하였는데 어린 박문호는 축구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다.

 

다른 애들보다 공에 대한 의식이 좋고 속도가 빠르며 순발력과 투지가 강했던 문호를 체육선생님은 학교축구팀의 수비수로 기용하였고 1980년 봄에 개최된 룡정진 소학교운동대회에 출전시켰다. 마침 그번 경기를 관람하면서 축구새싹을 찾고 있던 룡정시체육학교 리수령선생과 비교적 정규적인 축구팀을 두고 있던 신안학교 체육교사 임청삼선생의 눈에 문호가 새별로 반짝이였다. 훌륭한 싹이라고 생각한 두분 선생은 문호를 신안학교에 전학시키고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갔다. 

 

일이 될라니 그 해 연변주체육학교에서 13—16세 되는 연변주내 축구신동들을 모집하여 중점훈련반을 꾸리고 1965년에 전국축구갑급련맹경기에서 일등의 월계관을 따낼 때의 공신이였던 연변축구팀의 원로 정종섭선생에게 감독을 맡겼다. 이 반에는 후날 축구명장으로 성장한 김광주, 최광일, 방근섭 등이 포함되였는데 142센치메터 키의 박문호도 이들과 함께 이 반에 이름을 올렸다. 

 

“그땐 참 힘든 줄도 몰랐지요. 기계처럼 움직여야 했죠. 지도교사의 호각소리가 곧바로 명령이였거든요.” 

 

e65ad68c6da9b9e4472220ced689eb1a_1544402
연변현대자동차축구팀시절의 박문호선수.( 방태호 찍음) 

 

박문호는 당시를 회억하면서 5년간 정규적인 축구지도를 받은 그 시절을 돌이켰다. 열세살 어린 나이에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면서 먹는 만큼 키도 우썩우썩 컸다. 

 

1985년에 길림성청년팀에 발탁된 박문호는 1986년에 펼쳐진 전국청년련맹경기에 출전하여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선보였고 이듬해부터는 길림성팀에 합류하여 전국갑급련맹경기에 출전하였다. 1988년에 을급팀으로 강급하였다가 1990년에 다시 갑급리그에 복귀한 연변팀에서는 리호은 감독의 지도하에 1993년에 펼쳐진 전국운동회에서 5위의 돌풍을 일으키면서 1994년부터 중국최고의 리그인 갑A무대를 휘저었다. 

 

“원래는 공격수가 아니고 수비수였습니다. 주체육학교시절과 청년팀시절 모두 수비수로 뛰였습니다. 어느 한번 정감독님과 공격수로 뛰고 싶다고 말했더니 련습경기에서 두번인가 공격선에 배치하더군요.” 

 

그것이 박문호가 수비수로부터 공격수로 변신한 계기가 되였다고 한다. 

 

박문호는 연변축구팀이 길림삼성 이름으로 축구무대를 달구던 1994년의 두껨의 경기를 가장 잊을 수 없다고 말한다. 대 료녕원동과 북경국안과의 원정경기이다.

 

제3륜 료녕원동과의 경기는 심양시체육중심경기장에서 펼쳐졌다. 지금처럼 원정팬이 많지 않았던 그 시절 심양의 축구팬들은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과 야유로 연변팀에 압력을 주었고 심양팀의 선수들은 거친 동작으로 연변팀의 선수들을 압박하였다. 경기 24분 만에 료녕의 우명(于明)선수에게 선제꼴을 내준 연변팀에서는 쾌속반격과 전면방어로 료녕팀의 드센 공격을 간신히 막아내야만 했다. 전반전 33분경 한차례의 공격에서 얻어낸 코너킥을 김영수선수가 그림 같은 포물선으로 꼴문 앞 전방에 올렸고 공의 방향과 속도를 주시하면서 달려가던 박문호가 땅을 차고 힘껏 솟구치더니 보기 좋게 대방의 꼴문 안에 공을 꽂았다. 1:1! 연변팀의 선수들은 사기가 충천했고 기세를 몰아 료녕팀을 압박했다. 이 날 경기에서 최광일선수가 61분경 추가꼴을 터뜨리고 경기막판까지 갔으나 경기종료를 앞두고 려병(黎兵)선수에게 동점꼴을 내주면서 무승부를 기록하였다. 이 날의 꼴은 박문호가 넣은 갑A 첫 꼴이였고 또 길림삼성팀에서 94시즌에서 처음으로 기록한 1점이여서 더욱 기억에 남아있다. 

 

e65ad68c6da9b9e4472220ced689eb1a_1544402
1995년 곤명에서 연변현대자동차팀 단체사진.

 

승점이 2점이던 그 해 제15륜까지 연변팀에서는 12점을 기록하여 강급선에서 해탈되지 못하였고 갑급보존을 위해 혈전을 펼쳐야 했다. 제16륜은 북경국안과의 원정경기였다. 그 때나 지금이나 북경팀은 홈장승률이 높은 팀이여서 웬간한 팀들은 무승부를 목표로 전술을 짠다. 하지만 약팀에 속했던 길림삼성팀에서는 1점이라도 꼭 승점을 챙겨야 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전면방어, 전면공격’의 전술로 북경국안팀과 맞붙었다. 

 

경기 초반, 홈장우세를 믿고 대거 진공하는 북경국안팀의 태세는 밀물공세나 다름없어 길림삼성팀 문전은 먼지가 뽀얗게 일었고 연변팀의 선수들은 수비선으로부터 침착하게 대응하면서 맞공격을 조직하였다. 경기 17분경, 중앙선부근에서 공을 통제한 박문호의 눈에 북경팀의 키퍼가 꼴문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 나와 손사래질하는 모습이 보였다. 피뜩 축구왕 뻴레가 중앙선에서 대방의 꼴문을 갈랐던 일이 그림자처럼 떠올랐고 ‘이 때다’라고 생각한 박문호는 짐짓 공을 동료에게 패스하는 듯 가동작으로 상대선수를 살짝 빼고 그대로 한번 앞으로 짓치다가 꼴문을 향해 먼거리슛을 날렸다. 공은 40여메터 밖에서 총알같이 북경팀의 꼴문을 향해 날아갔고 화뜰 놀란 북경팀의 키퍼 리장강이 몸을 돌려 죽기내기로 달려갔지만 무릎을 치고 한탄해야 했다. 그 후로 리장강은 감히 꼴문 앞을 떠나지 못했고 북경팀의 수비선 역시 감히 앞으로 밀고 들어오지 못해 연변팀은 한결 쉬운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 

 

이 날 경기에서 박문호의 선제꼴로 주도권을 쥔 연변팀은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북경팀의 문전을 수시로 위협하였고 경기 56분경, 북경팀의 사봉(谢峰)선수에게 동점꼴을 허락했지만 물러서지 않고 상대팀을 압박함으로써 88분경, 고종훈선수의 쐐기꼴로 첫 원정승을 거두는 쾌거를 올렸다. 이 경기 이후 연변팀은 강급권에서 철저히 해탈되였다. 이 경기는 또한 연변팀의 갑A 데뷔 이후 첫 원정승이여서 더욱 값지다. 

 

e65ad68c6da9b9e4472220ced689eb1a_1544403
청소년축구양성에 모든 걸 바치고 있는 박문호. 

 

갑A 데뷔 첫해인 1994년 연변팀은 6승 7무 9패로 19점을 기록하여 10위로 갑A보존에 성공했는데 11위인 심양팀과는 8점이나 더 높은 점수였으며 상해신화와 같은 강팀들을 꺾으면서 연변축구의 저력을 남김없이 과시하였다. 박문호는 시즌에서 총 다섯꼴로 길림삼성팀내의 최다득점수로 되였다. 

 

그 후 박문호는 1995년과 1996년 시즌 때 연변현대팀에서 갑A경기에 출전하였는데 잦은 부상으로 경기출전기회가 비교적 적었다. 발목부상으로 1997년에 퇴역을 고심하던 박문호는 장춘아태의 간절한 요청으로 장춘아태팀에서 1년간 뽈을 찬 후 1998년에 정식으로 프로생활을 접었다. 

 

1998년 5월, 정종섭 감독의 부름을 받고 연변OK구락부에서 청소년축구를 지도하면서 감독생활을 시작한 박문호는 2000년 연길시체육학교 축구감독으로 되여 현재 체육학교 교장으로 사업하기까지 장장 17년을 연길시의 청소년축구인재양성에 혼신을 불태웠다. 

 

e65ad68c6da9b9e4472220ced689eb1a_1544403
청소년축구양성에 모든 걸 바치고 있는 박문호. 

 

“룡정에서 태여났지만 열세살에 룡정을 떠났으니 연길에서 생활한 시간이 더 길지요. 주체육학교, 성청년팀, 연변(길림성)팀에서 도합 17년간 뽈을 찼습니다. 그래도 싫증이 나지 않는 것이 뽈인가 봅니다. 체육학교에서 아이들에게 뽈을 가르치다  보면 멋을 모르고 뽈을 차던 동년시절로 돌아가군 합니다. 하하하…” 

 

사람 좋게 웃으면서 인터뷰를 마감한 90년대 연변팀의 효장 박문호는 “연길시 여러 소학교들을 돌아보면서 겨울철훈련영 명단을 작성하는 중”이라면서 부랴부랴 자리를 떴다. 

/길림신문 김룡 김태국 기자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국우승50주년 목록

Total 47건 1 페이지
전국우승50주년 목록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끝)지충국편 인기글 연변팀의 공격과 수비의 핵심—지충국선수 2013년 프로축구 100경기에 출전한 지충국. 연변팀에서 공수의 핵심역할인 수비형 미드필더에서 붙박이 주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선수가 누구냐 하고 물으면 지충국선수가 어김없이 떠오른다. 1989년 10월 26일생인 지충국선수는 키가 1.74메터이고 몸무게가 65키로그람이다…(2018-12-31 09:11:28)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6)지문일편 인기글 연변팀 슈퍼리그진출의 숨은 공신 지문일 지문일. “훌륭한 꼴키퍼 한명이 절반 축구팀을 당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축구경기에서 꼴키퍼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작은 점수 차이라도 승패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축구경기 규칙상 키퍼의 역할이 매우 중요함을 대비해 나온 일리 있는 말이다. 팬들로부터 ‘지신(池神)’, 연변팀의…(2018-12-28 09:34:46)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5)윤광편 인기글 17년 동안 한 우물을 파온 키퍼―새 세기 연변팀의 최장수주력기퍼 윤광 연길시중앙소학교에서 축구공에 싸인하고 있는 윤광선수. 연변팀 축구사상 가장 오랜 시간 꼴문대를 지켜온 키퍼 윤광, 십수년의 사계절이 바뀌여오는 동안 팀의 풍상고초를 함께 헤쳐가며 동고동락해온 그가 지켜온 건 단지 꼴문대뿐이 아니다. 팀의 든든한 버팀…(2018-12-26 08:38:53)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4)문호일편 인기글 “연변팀 선수로 슈퍼리그에서 뛰고 싶었다.” 문호일. “밝고 씩씩한 젊은이구나.” 경기장에서 날파람을 일구던 모습과는 달리 환한 미소로 맞아주는 호일이의 첫 인상은 이러했다. “연변팀 유니폼을 입고 연길에서 슈퍼리그를 하고 싶었는데 평생 유감으로 남았습니다.” 35세의 문호일은 그렇듯 연변팀을 사랑했고 연변축구를 사랑…(2018-12-24 09:10:12)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3)정영학편 인기글 ‘최후의 보루’를 묵묵히 다져가는 조련사―키퍼코치 정영학 정영학 꼴키퍼는 축구의 포지션중의 하나로서 그라운드 내부에서 유일하게 손을 사용할 수 있는 포지션으로서 축구진영의 ‘최후의 보루’이자 ‘팀의 절반 하늘’이며 수비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특정된 상황에서 만큼은 무엇이 어찌됐든 실점을 막기 위해서는 상대의 일거수일…(2018-12-21 09:36:20)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2)황용편 인기글 팬들에게 두번째 프로구단을 안겨준 기적의 사나이—황용 경기를 지휘하고 있는 황용. 2017년 10월 29일, 이 날은 연변축구 백년사에서 큰 획을 긋는 력사적인 하루였다. 46세인 조선족축구감독 황용(黄勇)이 이끄는 연변북국축구팀이 내몽골 포두올림픽체육쎈터에서 펼쳐진 포두록성초상비(鹿城草上飞)팀과의 ‘2017’동도위업(…(2018-12-19 09:39:06)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1)방근섭편 인기글 트럼페트를 불던 ‘축구신사’ 방근섭 방근섭. “어려서는 학교음악써클을 다니면서 트럼페트에 빠졌더랬습니다.” 프로선수시절 모습 그대로 갸름한 얼굴에 항상 부끄러움을 타는 듯한 방근섭(1969. 4. 11—) 감독이 웃으면서 하는 말이다. 화룡시 두도진 광흥중학교 무용교사인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소학교에 입학하자마자 학교…(2018-12-17 09:04:59)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10)장경화편 인기글 끈질기고 완강한 경기작풍의 ‘무쇠방패’―원 연변오동팀의 주력수비수 장경화 장경화. 1994년부터 중국의 직업축구경기인 갑A련맹경기가 전국적으로 정식으로 시작되고 축구경기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축구의 고향’ 연변에도 세찬 축구열풍이 불었다. 당시 연길시인민체육장은 경기 때마다 빈자리 하나 없을 정도로 구경군들로 인산인…(2018-12-14 08:25:28)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9)리시봉편 인기글 탈곡장축구선수 갑A무대를 주름 잡다―고홍파를 이기고 최우수공격수에 선정된 리시봉의 이야기 리시봉. “그 땐 논밭이나 탈곡장이 우리 축구장이였지요.” 걸걸한 성격에 묻는 말에 곧잘 우스개로 대답하는 리시봉(1973. 9. 27—)씨가 하는 말이다. 연길시 장백향 동광촌에서 태여난 리시봉은 어려서부터 축구를 즐겼다. 수…(2018-12-12 09:45:42)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8)박문호편 인기글 갑A 첫 원정승을 일구어낸 공신―― 원 길림성축구팀의 주력공격수 박문호 박문호. 청소년축구양성에 모든 걸 바치고 있는 박문호. “소학교 4학년 때까지 정규적인 축구지도를 받아보지 못했지요.” 보기에도 시원시원하게 생긴 박문호가 언제부터 축구를 시작했는가 하는 물음에 대답하는 말이다. 1968년 1월 24일에 룡정시…(2018-12-10 08:50:52)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7)리찬걸편 인기글 북경조선족축구운동의 일등공신―― 원 길림오동팀 리찬걸선수 북경조선족축구협회를 이끌고 8년 동안 땀동이를 리찬걸. 길림오동축구팀의 선수로 활약하다가 은퇴한 뒤 북경에 가서 북경조선족축구협회를 이끌고 현재까지 8년간 열성을 다하고 있는 리찬걸은 고향이 료녕성 심양시이다. 심양시 소가툰에서 태여나 평안남도 말씨를 구사하는 …(2018-12-08 09:45:48)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6)졸라편 인기글 연변사람이 된 자이르초원의 흑인소년―용병 졸라의 이야기졸라. 아프리카에서 왔다면 많은 사람들은 사하라사막을 떠올리고 사막에서 맨발로 달리는 흑인을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졸라가 태여난 자이르(1997년부터 꽁고민주공화국)의 서남부 적도에 위치한 반둔두성은 열대우림기후 지역으로서 열대삼림과 열대초원이 이어진 아름다운 곳이…(2018-12-05 09:14:39)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5)최광일편 인기글 연변축구 영광의 시절에 퇴역한 축구선수 최광일 최광일. ‘97’갑A련맹경기는 연변팀은 물론 연변의 허다한 축구팬들에게 평생 잊혀지지 않는 감동과 격정의 시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 해 시즌에서 연변팀에서는 한국감독 최은택의 인솔하에 련속 9껨의 경기에서 불패의 신화를 창조하고 최종 갑A리그 4강이라는 훌륭한…(2018-12-02 11:34:32)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4)리홍군편 인기글 105메터 그 곳의 마지막 수비수 리홍군 리홍군. 벌써 20년이 지난 그 날의 정경을 어제처럼 기억하고 있었다. 리홍군은 국내외의 경기에서 발로 무수히 뛰였지만 인상에 제일 남는 건 그 날의 경기라고 말한다. 그 날 길림성축구팀에서는 제7차 전국운동회의 축구경기에서 누구도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로 출현하고 있었다. …(2018-11-28 09:59:35)
《영광의 주인공》후속보도(3)리광호편 인기글 갑A리그를 주름 잡은 주장―1990년대 연변팀의 핵심중앙수비수 리광호 리광호. 지난 세기 90년대에 중국축구의 최고무대인 갑A리그에서 연변팀의 든든한 주장으로 뛰면서 중앙수비선에서 맹활약하던 축구선수가 있다. 3번 유니폼을 입고 연변축구의 궐기와 발전에 자기의 젊음을 아낌없이 바쳤던 공신, 수많은 축구팬들에게 키 크고 …(2018-11-26 08:50:5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